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6명은 신천지...전체의 60.9%

"코로나19 전파 차단 위해 근무 형태·환경을 적극적으로 개선해줄 것"

박만철 | 기사입력 2020/03/11 [14:54]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6명은 신천지...전체의 60.9%

"코로나19 전파 차단 위해 근무 형태·환경을 적극적으로 개선해줄 것"

박만철 | 입력 : 2020/03/11 [14:54]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 사진=연합뉴스  © 소방뉴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6명은 신천지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은경 중앙대책본부 본부장은 오늘(11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국적으로 보면 80.1%는 집단 발생과 연관성이 확인됐고, 전체의 60.9%는 신천지 관련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 본부장은 "지역별로는 대구와 경북지역의 환자 수가 90% 정도 차지하지만, 구로 콜센터를 중심으로 한 집단 발병이 보고되며 서울과 인천, 경기의 확진자 숫자가 증가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서 집단 발병 사례에 대해 "의료기관이 20건으로 가장 많고 사회복지시설, 종교시설, 직장, 다중이용시설 등 순으로 많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밀폐된 다층공간에서 밀접한 접촉이 발생하는 경우 전파 가능성이 증가하는 만큼, 이런 환경을 가진 사업장이나 시설 등은 코로나19 전파 차단을 위해 근무 형태와 환경을 적극적으로 개선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경주시 산내면의 3층 돈사서 불...새끼 돼지 다수가 불에 타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