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안산불방지센터, 15일부터 한달 간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 운영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3/12 [13:02]

동해안산불방지센터, 15일부터 한달 간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 운영

김가영 | 입력 : 2020/03/12 [13:02]

▲ 강원도청  © 소방뉴스

 

 동해안산불방지센터는 오는 15일부터 4월 15일까지를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전 행정력을 동원해 산불방지에 총력을 다한다고 오늘(13일) 밝혔다.

 

이번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은 봄철 건조한 날씨로 동해안에 동시다발적인 산불과 대형산불 발생 위험이 상승함에 따라 시행된다.

 

대형산불대책기간에는 산불상황실의 대응인력 증원, 산불진화자원통합관리, 산불현장지휘본부 운영 준비태세, 유관기관 간 공조체계를 강화하고 국방부, 국립공원공단, 경찰청 전문인력을 파견받아 합동근무를 실시한다.

 

올 3~4월은 고온·건조한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되고, 강원도 동해안지역은 양간지풍 등 봄철의 강한 바람으로 동시다발·대형산불의 발생 위험이 예상되며, 특히 야외활동의 증가와 영농준비, 논·밭두렁, 농산폐기물 소각행위 및 입산자의 부주의로 인한 대형산불이 발생할 개연성이 높아짐에 따라 주말 기동단속도 병행에 추진한다.

 

동해안에 최근 10년 산불 164건 중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은 31건 발생, 산림피해 2,910ha, 최근 3년연속 대형산불도 3건 발생하였다. 주말 기동단속은 동해안 6개 시군에 담당구역을 지정하고, 산불드론감시반을 운영하여 취약시간대에 순찰을 강화에 산림과 가까운 지역에서의 논·밭두렁이나 쓰레기 소각 등을 중점적으로 단속한다. 위반자는 행정처분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소기웅 동해안산불방지센터 소장은 "매년 봄철에는 고온·건조한 날씨의 영향으로 대형산불이 많이 발생했다"며 "이 기간은 대응강화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기로 선제적 예방과 신속한 대응을 통해 산불 발생과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4월1일, 국가직 소방공무원 85명 최초 신규임용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