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어깨에 안전시설 설치하여 안전성 확보

「도로의 구조·시설 기준의 관한 규칙」개정

박만철 | 기사입력 2020/03/12 [14:55]

길어깨에 안전시설 설치하여 안전성 확보

「도로의 구조·시설 기준의 관한 규칙」개정

박만철 | 입력 : 2020/03/12 [14:55]

▲ 자료 = 국토교통부 제공  © 소방뉴스

 

국토교통부는 긴급구난차량의 구난활동을 위해 길어깨에 안전시설을 설치하고, 차로로 사용할 경우 본선차로폭과 동일하게 하는 등 구난 활동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도로의 구조·시설 기준의 관한 규칙」을 3월 6일 개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8년 3월 길어깨에서 정차한 소방차량을 25t트럭이 추돌하여 구조 활동 중 소방관 3명이 교통사고로 순직하여 안전에는 취약한 측면이 있었다. 또한, 교통량이 증가하여 길 어깨를 사용하는 경우 적정 차로폭, 차량 고장 및 사고 발생시 비상주차공간 확보에 대한 규정이 없어 안전한 운영을 담보할 수 없었다.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① 긴급구난차량의 안전한 구조활동을 위한 시설 설치 근거 마련(제 12조)

 · 운전자의 부주의 또는 불법으로 길 어깨에 진입할 경우 차량을 주행차로로 복귀하도록 유도하는 노면요철포장, 돌출형 자선을 설치하고, 긴급 구난차량이 전방인지거리가 부족하거나 선형불량 구간을 사전에 인지하여 정차하지 않도록 표지판 등을 설치하여 정보를 제공하도록 개선했다.

 길어깨를 차로로 활용할 경우에 대한 차로폭 기준 마련(제12조의 2)

 · 길어깨를 차로로 활용하는 경우 운전자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길어깨를 주행차로와 동일한 폭으로 하고, 위급사항시 활용할 수 있도록 비상주차대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했다.

 교통정온화 시설(인심도로 설치 기준의 근거 마련(제38조3항)

 · 보행자의 안전 확보, 차량의 속도 저감 등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19년 도입한 「교통정온화 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여 도입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④ 설계의 기준이 되는 도로를 기능에 따라 구분(제3조 등)

 · 고속도로와 일반도로로 구분하여 설계 중인 기존의 도로 구분체계를 도로의 기능별로 구분하도록 개선하고, 도로관리청이 필료할 경우 상위 기능의 도로로 설계할 수 있게 했다.

국토교통부 김용석 도로국장은 "이번 도구시 개정을 통해 긴급구난 차량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구조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길 어깨를 차로로 활용할 경우에도 본선차로와 같은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어 교통사고 감소도 기대" 한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4월1일, 국가직 소방공무원 85명 최초 신규임용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