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동물 효력시험 단계 돌입

빠르면 9월 임상시험에 진입

김가영 | 기사입력 2020/03/23 [10:26]

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19 백신 동물 효력시험 단계 돌입

빠르면 9월 임상시험에 진입

김가영 | 입력 : 2020/03/23 [10:26]

▲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원이 세포배양 백신 생산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 소방뉴스

 

 SK바이오사이언스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발현에 성공하여 동물 효력시험 단계에 돌입했다. 동물 시험에서 효력이 확인되면 곧바로 비임상 시험을 진행해 안전성을 확인하고 비임상 완료 후 빠르면 9월 임상시험에 진입할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유전자 재조합기술을 이용해 제작한 항원(인체에 투여해 면연력을 위한 항체를 형성하게 하는 물질)을 여러 형태의 단백질 배양과 정제 플랫폼을 거쳐 백신 후보물질을 확보했다. 확보한 백신 후보물질은 서브유닛(바이러스의 일부를 포함한 항원) 형태로 다른 백신에 비해 높은 안전성을 갖췄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기존에 보유한 합성항원 제작 기술과 메르스 백신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단기간 내 안전성과 효과성을 확보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동일한 플랫폼으로 자궁경부암백신 후보물질 개발에 성공해 현재 임상2상을 진행 중이다.

 

경북 안동에 생산 설비를 갖춘 백신생산공(L HOUSE)을 가동하고 있어 백신 개발이 완료되면 바로 생산 체제에 돌입할 수 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대표는 "인류를 위협하는 질병을 앞장서 극복해야 한다는 책임감을 갖고 판교 연구소 130여 명의 연구개발 인력을 투입하는 등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질병관리본부, 식약처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빠른 시일 내애 대응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 2018년 7월 SK케이칼에서 분사해 신설된 백신 전문기업으로 국내 최초 3가 세포 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와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4가', 세계 두 번째 대상 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 국내에서 두 번쨰로 개발한 수두백신 '스카이바이셀라'등 자체 개발 백신을 보유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경주시 산내면의 3층 돈사서 불...새끼 돼지 다수가 불에 타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