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자가격리자 무단 이탈'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해달라

모든 지자체에 자가격리자 이탈 신고 센터 운영

박만철 | 기사입력 2020/03/26 [12:56]

코로나19 '자가격리자 무단 이탈' 지방자치단체에 신고해달라

모든 지자체에 자가격리자 이탈 신고 센터 운영

박만철 | 입력 : 2020/03/26 [12:56]

▲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이 지난 24일 오전 11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 소방뉴스

 

보건당국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관련 자가격리자가 무단 이탈을 할 경우 지방자치단체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오늘(2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안전신문고 앱과 웹을 통해 자가격리자의 무단 이탈을 신고하게 할 예정"이라며 "모든 지자체에 자가격리자의 이탈을 신고하는 센터도 설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3일부터 24일까지 총 11건의 무단 이탈이 있었다"며 "(자가격리 수칙을 어기면) 외국인은 강제 출국하고, 자가격리를 성실하게 이행하지 않으면 4인 가족 기준으로 지급하는 123만 원의 생활비가 지급되지 않으며, 경찰은 긴급 출동에 상응하는 조치를 한다"고 설명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자가격리를 하게 되면 계속해서 보건소나 지자체에서 연락을 해 이행하고 있는지 확인한다"며 "거짓으로 집에 있다고 했는데 밖에서 다른 일을 하면 명백한 잘못으로 판단돼 감염예방법에 따라 조치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4월1일, 국가직 소방공무원 85명 최초 신규임용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