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색입자' 독감 백신 접종자 중 55명 이상 반응 보여

흰색 소변·발열·알레르기 등

김진형 | 기사입력 2020/10/14 [19:39]

'백색입자' 독감 백신 접종자 중 55명 이상 반응 보여

흰색 소변·발열·알레르기 등

김진형 | 입력 : 2020/10/14 [19:39]

▲ 오늘(14일) 오후 대구 북구 노원동 한국건강관리혀회 건강증진의원 경북지부 앞에서 유료 독감백신 접종을 하려는 시민들이 거리두기를 하며 줄지어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소방뉴스

 

 오늘(14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6시 기준 한국백신사가 회수한 독감 백신 55명이 이상 반응을 신고했다. 이들 중 23명은 접종 부위가 부풀어 오르는 등 국소 반응을 신고했으며, 이외 발열 14건, 알레르기 11건, 복통 2건, 경련 1건, 어지러움 1건, 흰색 소변 1건, 두통 1건, 관절염 1건 등이 신고됐다.

 

질병청 관계자는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는 예방접종 후에 발생하는 증상 및 질환을 신고하는 것"이라며 "신고된 이상 반응과 백신 간의 연관성이 인정된 것은 아니다"면서 국소 반응은 백신 접종 이후 가장 흔한 이상 반응으로 대부분 2~3일 이내에 호전된다고 설명했다.

 

식품의약안전처는 일부 독감 백신에서 항원단백질 응집체로 추정되는 '백색입자'가 발견되자 한국백신사의 백신 '코박스 인플루엔자4가PF주' 총 61만5000개를 자진 회수하도록 했다.

 

전문가들은 항원단백질이 응집해 입자를 보이는 경우가 드물지 않은 현상으로 보고 있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외부에서 이물질이 들어가지 않았고 내부 단백질이 응집한 현상이라고 전문가들이 말하고 있다"며 "인체에 유해성이 없다"고 설명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김진형, 질병관리청, 백신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소방청·농촌진흥청, 소방공무원의 심신 치유 위한 '치유농업 프로그램' 개발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