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취업자수 전년 대비 56만8000명 증가...

실업자 작년 대비 7만1000명 감소...실업률 0.4%p 하락

박만철 | 기사입력 2020/02/12 [15:00]

1월 취업자수 전년 대비 56만8000명 증가...

실업자 작년 대비 7만1000명 감소...실업률 0.4%p 하락

박만철 | 입력 : 2020/02/12 [15:00]

  통계청이 12월 발표한 2020년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는 2680만명으로, 전년 대비 56만8000명 증가했다. 지난해 12월에 이어 2개월 연속 50만명대 이상 증가한 것 역시 2014년 7~9월 이후 처음이다.

 

▲ 통계청 온순현 사회통계국장이 오늘(12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0년 1월 고용동향과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소방뉴스

 

산업별로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18만9000명이 늘었고, 운수 및 창고업(9만2000명), 숙박 및 음식점업(8만6000명) 순으로 증가했다. 제조 및 건설업 취업자도 증가 전환하는 등 서비스업 외 고용 여건도 개선됐다. 특히 제조업 취업자 수는 전년보다 8000명(0.2%) 늘며 22개월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2018년 4월부터 21개월 동안 감소세를 보이다가 1년 10개월 만에 반등한 것이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 취업자가 80만7000명으로, 1982년 7월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증가폭이 가장 컸다. 이 중 65세 이상에서 취업자가 32만7000명 늘어 1989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어 20대와 50대 증가분이 각각 6만3000명, 6만2000명이었다. 반면 40대 취업자는 8만4000명 감소했다.

 

종사장 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가 66만4000명 증가했지만. 일용근로자와 임시근로자는 각각 6만2000명, 3만2000명 감소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는 15만3000명이, 무급가족 종사자는 9000명이 각각 증가한 반면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16만4000명이 감소했다.

 

취업 시간대별로는 36시간 미만 취업자가 56만9000명 늘어 증가분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36시간 이상 취업자는 2만7000명 증가했다. 주당 평균 취업 시간은 1년 전보다 0.7시간 줄어는 40.4시간이었다.

 

실업자는 115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7만1000명 감소했다. 실업률은 4.1%로 전년 같은 달보다 0.4%p 하락했다. 확장 실업률이라고 불리는 고용보조지표3은 12.1%로 1년 전보다 0.9%p 하락했다. 청년층 고용 보조지표3은 21.4%로 1.8%p 내렸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취업자수, 실엽률 등 3개 고용 지표가 모두 크게 개선돼 지난해 하반기부터 나타난 견조한 고용 회복 흐름이 강화되는 모습"이라며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이 확대됨에 따라 민간 일자리 창출 능럭 강화에 주력하면서 40대 및 제조업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책 대응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다가오는 추석, 부모님께 "주택용소방시설로 안전을 선물하세요"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