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소방안전본부, 심정지 환자 자발순환 회복률 전국 1위

2020년도, 119구급 품질관리 평가 모두 만점...전국 최상의 구급서비스 제공

윤영희 | 기사입력 2021/02/03 [20:17]

대구소방안전본부, 심정지 환자 자발순환 회복률 전국 1위

2020년도, 119구급 품질관리 평가 모두 만점...전국 최상의 구급서비스 제공

윤영희 | 입력 : 2021/02/03 [20:17]

▲ 대구소방 119구급대 차량이송 모습. 사진=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 소방뉴스

 

대구소방안전본부가 2020년 119구급서비스 품질 평가와 심정지 환자 자발순환 회복률 평가에서 각각 전국 1위를 차지했다고 3일 밝혔다.

 

대구소방 119구급대는 지난해 1198명의 심정지 환자 중 210명을 소생시켜 자발순환 회복률 17.5%인 것으로 확인됐다. 자발순환 회복률이란 심정지 상태의 환자를 병원으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소방대원의 심폐소생술로 환자의 맥박이 다시 돌아오는 회복률을 말한다.

 

2019년 14.9%에 비해 2.6%포인트 상승했고 전국 평균 10.8% 보다 6.7%포인트나 높은 수치로 역대 최고 회복률을 기록했다.

 

대구소방은 소방청에서 주관하는 2020년도 119구급 품질관리 평가에서 15개 분야 모두 만점을 받아 전국에서 최상의 구급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정지 환자 소생률이 대폭 향상된 데에는 119구급대의 신속한 현장출동, 119상황실과 구급대원 간 실시간 정보공유를 통한 응급처치(심폐소생술 및 약물 투여) 결과로 분석된다. 특히, 119특별급대는 소방서별

1개씩 총 8개 대가 운영되고 탑승 구급대원 3명은 모두 특별교육을 이수, 주 처치자 2명은 1급 응급구조사 또는 간호사로 구성돼 있다.

 

또 119 수보 단계에서의 심정지 인지를 통한 흉부압박 시행과 일반인 목격자 심폐소생술 시행을 빼놓을 수 없다. 수보 단계에서의 심정지 인지를 통한 흉부압박 시행은 전년 876건 보다 88건이 많은 964건을, 일반인(목격자) 심폐소생술 시행은 전년 600건 대비 610건으로 다양한 방면에서 환자를 살리고자 하는 노력이 모여 심정지 환자를 소생시키는데 일조했다.

 

김영석 대구소방안전본부 현장대응과장은 "심정지 환자의 경우 신속한 응급처치가 생존과 직결되므로 구급대원 조착 전 목격자의 심폐소생술 실시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심정지 환자 소생률을 높이기 위해 심폐소생술과 자동심장충격기 사용법에 대한 시민 교육을 더욱 강화해 생명소생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소방뉴스, 윤영희, 대구소방안전본부, 구급서비스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인천공단소방서, ‘남촌초등학교’ 불나면 대피먼저 등 소방안전교육
광고
광고
관련기관 바로가기
소방/안전 많이 본 기사